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2.04.25 06:30

 

 

문제가 있거나 고의적으로 반항하는 학생들에 대한 교사의 대처법을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교사가 학생의 인권을 위해 때리지 말라는 건, 예를 들어 수업시간에 떠들었다고 해서 엉덩이를 수십대 씩 엉덩이 살이 괴사될 정도로 폭행하지 말라는 겁니다. 또 지각했다고 해서, 문제 못 풀었다는 이유로 때리지 말라는 거죠.

 

오늘 TV에서 학생이 교사에게 대드는 장면을 봤는데요. 너무나 어이없고 화가 나더군요. 특히 아무런 대응도 하지 못하는 선생님이 너무나 답답했습니다. 이런 경우, 뺨을 한 두 대 때린다거나 볼을 꼬집거나 주먹으로 한 대 치는 건 폭행이 아닙니다. 정당방위이기 때문이죠.

 

 

 

정당방위란?

 

포털 사이트의 백과사전 내용을 복사해오려고 했더니 저작권이 걸리네요. 궁금하신 분들은 각 포털에서 '정당방위'로 검색하시고요, 좀 더 전문적인 법률 정보를 원하신다면 법무부나 대한법률구조공단, 민변 등에 문의하시면 전문적인 답변을 구하실 수 있습니다.

 

아무튼, 쉽게 얘기해서 내 권리가 부당하게 침해 당한 경우엔 정당방위가 성립한다는 겁니다. 즉, 학생이 고의적으로 교사를 열받게 했다면 한 두 대 때려도 그건 정당한 방어 행위에 해당합니다.

 

단, 너무 과도한 방어행위... 예를 들어 아이를 거의 반 죽음으로 팬다던지, 뼈가 부러질 정도로 때린다던지, 피부가 괴사될 정도로 때리는 건 과도한 방어행위에 해당하여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순히 교사를 열받게 하여 화가 나 주먹이 나간 경우엔 정당방위입니다.

 

그리고 학생들이 고의적으로 대드는 행위는 이런 기본적인 교사기본 인권과 권리 외에 많은 권리를 침해하고 있습니다.

 

우선은 '교권 침해' 입니다.

어찌보면 교사의 지도 행위는 공무집행에 해당하는데 여기에 고의적으로 방해를 하는 것은 '공무집행 방해'에 해당합니다. 형사처벌 대상이 되죠.

학생을 때리는 것이 찝찝한 선생님들은 그냥 공무집행 방해죄로 형사 처벌을 요청하시면 됩니다.

 

또 고의적으로 수업을 방해하는 행위 또한 다른 학생들의 수업받을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 됩니다. 역시 그런 행위를 제지하거나 또는 권리를 지키기 위해 한 두대 때리는 건 정당방위입니다.

 

때문에 수업에 들어가실 때는 반드시 몰래카메라를 이용하여 모든 상황을 녹화하시기 바랍니다. 일종의 CCTV 역할을 하는 겁니다. 물론 이런 행위 또한 교사의 권리 보호를 위한 행위이므로 정당하다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또는 MP3 등으로 녹음을 하셔도 됩니다.

(단, 절대 교사가 몰래카메라로 녹화하고 있다거나 녹음기로 녹음하고 있다는 것을 눈치채지 못하도록 해야합니다. 아이들이 증거기기를 빼앗아 파손할 수 있기 때문이죠)

 

교실마다 CCTV를 설치하는 것도 한 방법이지만 분명 교육청에서 학생 인권을 이유로 반대할 것이기 때문에 그냥 몰래카메라가 최고로 좋을 거 같습니다.

 

이렇게 되면 완벽한 증거가 생기기 때문에 학생이 폭행 등을 이유로 소송을 해봤자 100% 지게 되어 있습니다. 특히 국민참여재판으로 가면 더더욱 확률이 높아지죠.

 

또 하나는 먼저 언론에 제보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학생이 맞았다고 일방적인 주장이 인터넷이나 뉴스를 타기 전에 먼저 언론에 연락하여 '심각한 교권 침해' 를 주장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또 만약 언론 등에서 연락이 오면 나는 법률적으로 정당한 방어행위를 했다고 하시고, 증거 자료와 함께 직접 법원이나 검찰, 법무부 등을 통해서 법률 자문을 구하라고 이야기 하셔도 됩니다.

 

그런데 많은 교사분들이 교육청 등의 상위 기관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을까봐 체벌이나 소송을 두려워하시는데 그러지 마시길 바랍니다. 그런 아이들을 방치하면 결국 나중에 뭐가 되겠습니까? 이 사회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사람이 될 것이며, 그 피해는 다른 죄 없는 사람이나 여러분에게 고스란히 돌아가게 됩니다.

 

어차피 문제를 일으키는 건 소수의 학생들입니다. 이런 학생들은 일찍 쳐내고 나머지 다수를 구하는 게 공익을 위하는 것이지, 소수의 범죄자들에게 농락당하면서 참는 건 결코 정의로운 행동이 아닙니다.

정의가 무엇이고, 정의로운 행동이 무엇인지 꼭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물론 소송에서도 이 '정의'를 강조하시면 100% 이기실 겁니다.

 

또한 교육청 등 상위 기관에서 교사에게 부당한 처벌이 발생했을 때에는 역시 그 부당함을 행정법원에서 소송으로 다툴 수 있습니다.

 

'학생 인권 조례'는 조례일 뿐입니다. 당연히 헌법과 형법이 훨씬 상위의 법이라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교사에게 성희롱하는 아이들...

 

그거 왜 참습니까? 바보 아닌가요? 당연히 성범죄이고요, 성희롱으로 민형사상 책임을 지도록 해야하는 것이 교육의 본질적인 목적입니다. 남에게 성범죄를 저지를 경우 어떻게 된다는 것을 깨닫게 해줘야지, 그냥 방치하면 결국 나중에 사회에 나와서 범죄자가 되고, 죄없는 사람들이 그 피해자가 됩니다.

 

학생에게 어떻게 그렇게 하냐고요? 웃기지 좀 마세요. 15세 이상이면 결혼도 가능하고요, 어차피 그런 아이들 커서 범죄자 됩니다. 폭행, 사기, 성범죄자 뭐 이런 걸로 풀리죠. 그러므로 다른 아이들과 같은 선상에서 놓고 보면 안 됩니다. 교권 침해가 되면 어떻게 된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줘야 합니다. 때릴 수 없으면 소송으로 가야겠죠. 그리고 그 아이들은 소년원으로 가게 될 겁니다.

 

그리고 소년원으로 가지 않은 경우... 이런 학생들과는 기분 나빠서 한 교실에서 함께 수업을 못하겠죠? 역시 문제 학생을 학교로부터 분리되도록 행정법원에 권리 구제 요청을 긴급으로 내시면 됩니다.

 

 

만약 학생이 계속 문제를 일으키거나 난동을 피우는 경우... 마찬가지로 공무집행 방해이므로 경찰에 연락하여 연행하도록 요청하시고요, 법원에 요청하셔서 학교에 등교하지 못하도록 요청하시고, 상황이 심각한 경우에는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을 하셔서 문제 학생으로부터 학교의 다른 학생들과 교사의 안전을 지키시기 바랍니다.

 

 

 

잊지마세요. 딱 봐서 상습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아이들은 '학생'이 아닙니다. 사랑으로 돌볼 여유가 이 나라엔 아직 없지요. 그냥 범죄자일 뿐입니다. 범죄자는 일찍 감옥에 보내시고요, 나머지 대다수의 아이들을 폭력으로부터 지키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모두 착하게 살아가지 않습니다. 미래에도 범죄자는 생깁니다. 그리고 지금 학교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학생들이 바로 미래의 건달, 성범죄자, 사기꾼, 도둑놈, 강도, 살인자가 됩니다. 그런 사람과 다른 착한 아이들이 한 교실에서 공부하도록 함께 내버려두실 건가요?

 

제 경험상, 학교 다닐 때 문제를 일으키는 아이들은 나중에 사회에 나와서도 문제를 일으킵니다. 너무나 당연한 거죠? 인간의 본성은 절대 변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제 아시겠죠?

학생이 스트레스를 주면 그냥 때리세요. 때려도 됩니다. 그건 정당방위라서 교육청에서도 교사를 처벌하지 못합니다. 조례보다는 헌법과 형법이 우선하기 때문이죠.

그리고 때리기 싫은 교사분들은 그냥 공무집행방해나 권리침해로 소송하시면 됩니다. 그 방법 밖에 없으니까요.

 

아마 3심까지 재판하려면 한 10년은 걸리겠죠.

증거만 있다면 절대 선생님이 재판에서 질 일은 없으니 꼭 권리 지키시길 바랍니다.

 

하지만 그 전에 가해학생측은 합의를 요구해오겠죠. 아이를 전과자로 만들 순 없으니까요. 전과자가 되면 나중에 취업부터 결혼까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그걸 빌미로 사과도 받으시고, 전학도 요구하시고 그러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4.25 06:4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그런애들꼭잇음 2012.05.25 11:32 신고  Addr  Edit/Del  Reply

    그런애들 어딜가나잇어요
    그런데 어이없는 이유로 지적하고 학생 막대하고 손지검하는 선생도 적지는 않아요.

    •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2.05.26 02:51 신고  Addr  Edit/Del

      학교는 행복해야합니다.

      그런 애들, 그런 교사 모두 있어선 안되죠.

      마찬가지로 애들에게 당하는 건 학생 막 대하는 교사가 아니라 친절한 교사입니다.

      문제가 있는 애들과 교사들을 어떻게 관리할지를 정부차원에서 논의하고, 대응 메뉴얼을 만들어 배포해야하는데 이번 정부는 교육부를 없앴으니 불가능한 일이겠지요.

  3. 2013.10.02 22:2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ㅡㅡ 2013.10.26 01:45 신고  Addr  Edit/Del  Reply

    존나 그 논리라면 학생도 맘에 안드는 선생을 주먹으로 피부가 괴사되지 않을 만큼은 때려도 되겠군요ㅡㅡ 말이라고 합니까.. 폭력은 용납될 수 없습니다. 새로운 제도를 만들던지 해야지 선생들이 규칙을 어기는데 학생들은 규칙을 지키라는 법입니까? 그리고 미래의 폭력배라고 하시는데 현재의 폭력배가 선생입니다.

    •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3.10.26 02:46 신고  Addr  Edit/Del

      당연히 습관적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교사는 처벌 받아 마땅합니다.
      감옥에 보내던지, 민사소송으로 손해배상을 받아내던지 하는 건 당사자분들이 결정할 문제고요...

      단, 교사의 교육 행위는 공무집행입니다. 교사는 공무원이죠.
      그런 교사의 교육 행위를 방해하면 공무집행방해죄에 해당합니다.
      또 교권 침해도 성립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폭력을 행사할 순 없겠죠.
      학생은 공무집행 방해죄로 벌금을 물던가 감옥에 가야합니다.
      그게 정석이죠.

      그런데 객관적으로 봤을 때, 누가 봐도 인간적인 모멸감을 느끼게 했을 때, 쉽게 얘기해서 학생이 교사를 열받게 했다면, 그래서 욱하는 마음에 손이 먼저 나갔다면 그건 폭력행위가 아닙니다. 정당방위에 해당합니다. 학생이 먼저 교사에게 도발한 것이 잘못이기 때문이죠.

      학생이 무조건 마음에 안 드는 교사를 주먹으로 때린다고 해서 정당방위가 성립하지 않습니다. 그건 그냥 폭력이죠.
      단, 누가 봐도 학생이 욱하는 마음에 한 대 칠 수도 있겠다는 상황이라면 정당방위가 성립될 수 있습니다. 또는 자칫 교사에게 맞아죽을 상황이라 그 상황을 피하기 위한 폭력행위는 정당방위가 인정됩니다.

      무조건 내가 정당방위를 주장한다고 해서 정당방위가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많은 나쁜 학생들이 그냥 말로만 떠들고, 수업 방해하는 건 괜찮다고 생각하는데 그 또한 언어 폭력이며, 공무집행 방해이고, 교권침해, 다른 학생들의 수업권 침해입니다.

      그래도 스승과 제자라는 문화 때문에 이게 법정까지 가지 않지만 정석대로 하자면, 때리지 않는 대신 이런 아이들은 위와 같은 죄목으로 처벌 받아야합니다. 어쩌면 감옥에 가야할 수도 있죠. 중학생이라도 예외는 없습니다. 법적으로는 형사처벌 대상입니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고 그냥 학교 차원에서 처리를 해서 책임 부여가 안 될 뿐이죠.

      또 전과가 생기면 학생들은 나중에 엄청난 고통을 당하게 되죠. 아주 작은 전과라도 나중에 공무원이나 대기업 취업이 불가능해집니다. 심지어 결혼할 때도 문제가 될 수 있지요.

      저 개인적인 생각은,
      각 교실마다 CCTV를 설치하고, 문제가 생겼을 경우 그냥 그걸 증거로 해서 잘못한 사람이 형사 처벌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하도 말도 많고요... 결국 객관성 확보는 CCTV가 최고고, 체벌이 싫다면 법원으로 가야죠. 그래서 죄에 합당한 처벌 받고요. 전과기록 남기고...

      자꾸 미성년자라고 봐주고 하는 문화는 아니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