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2.07.17 06:31

 

'신사의 품격' 15회를 보면,

노래방(주점)에서 울고 있는 메아리를 보고 속이 상한 태산이

최윤에게 전화하는 척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 장면에서 태산의 대사를 분석해봅시다.

 

Gretech Corporation | GomPlayer 2, 1, 41, 5111 (KOR) | 2012:07:16 20:24:33

Gretech Corporation | GomPlayer 2, 1, 41, 5111 (KOR) | 2012:07:16 20:24:43

" 야, 최윤! 너 때문에 우리 메아리가 맨날 술 퍼먹고, 진상 떨고, 현관 앞에서 잠이나 쳐자고, 대학원 다니래도 안 다니고, 너 본다고 카페에서 알바나하고, 나 진짜 속상해 죽겠다. 이러다 내가 죽겠다, 내가! 엉!"

 

"왜그래, 윤이 오빠한테... 하지마!"

 

"최윤, 너 진짜 나한테 이렇게 할거냐?! 이런식이면 우정이고 나발이고 나 너 못봐, 이젠! "

 

마지막 줄을 보면 태산의 속마음을 눈치챌 수 있습니다.

단순히 메아리가 윤이를 짝사랑하는 것이 문제라면 저런 대사가 나오지 않았겠죠?

태산은 윤이에게 왜 내 여동생을 이렇게 괴롭게 만들고 있느냐는 것입니다. 자기를 봐서라도 내 동생을 받아달라는 속마음이 숨어 있는 거죠.

 

태산은 윤이가 스스로 자신을 넘어서 메아리에게 가길 원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윤은 복잡하지요? 돌싱에다가 나이도 17살이나 많고, 아직 전 부인에 대한 마음도 완전히 정리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또 현실적인 면을 따져봐도 태산이 반대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그런데 이쯤되면 어쩔 수 없습니다. 나중에 어떻게 되든 지금 결혼을 시켜야하는 상황임을 태산은 직감하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 태산은 최윤과 임메아리 커플을 승낙할 것으로 보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