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08.09.21 02:33

이번주 무한도전에서는 MC 유를 뺀 나머지 멤버들이 특이한(?) 복장을 한 채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목적지인 남산 팔각정으로 가는 모습이 방송되었다.
재미있는 방송이었지만 전진의 10년전 신화 모습은 좀 그랬다. 다들 망가진 모습을 한 반면, 전진은 체면 챙기는 가수의 모습 같았기 때문이다. (그런 모습이 뭐 그리 창피한가? 혹시 사전에 전진과 조율된 복장인가?)
그런 전진의 모습에서 다른 멤버들과 괴리감을 느꼈달까? 역시 전진은 아직 무한도전 멤버가 아니란 느낌이 들었다.

중간중간 미션 수행도 재미있었는데 그런 미션 수행을 좀 더 재미있게 살리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역시 알찬 아이디어가 필요한데 아직도 아이디어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번 방송분에서 하이라이트는 정형돈씨 아이디어라고 한 몰래카메라~! 아이디어도 좋았고 준비도 좋아 보였다. 하지만 진짜 기자들을 좀 더 많이 섭외하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진짜 기자들을 많이 불러 모으고 작전을 잘 짰다면 박명수씨도 속일 수 있었을텐데 역시 많이 아쉬운 부분이다.

이런 것이 우리가 기다려온 무한도전의 모습이다.
앞으로도 이런 신선한 빅재미를 부탁한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