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1.09.03 06:30

그렇게 영화 만든 후 애국을 외치셨던 분.
한국 영화도 헐리우드처럼 멋진 SF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는 그 분.

결국 회사는 폐업이 되고, 그 동안 그의 행적 또한 언론을 통해 보도되네요. 도박장을 드나들고, 정치인에게 로비를 해서 투자금을 유치받고 말이죠. 또 장부 조작으로 회삿돈까지 손을 댄 것입니다.

열정만으로는 성공할 수 없습니다.
열정은 대한민국 국민 누구에게나 다 있기 때문입니다.
중요한 것은 결과물이죠.

사람들이 자신의 영화에 대해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 자신이 코미디언 출신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하시던 분이었죠. 피해의식... 이것만 봐도 그가 얼마나 꽉 막힌 사람인지 알 수 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요? 영화의 완성도는 형편 없었고, 그런 영화가 외국에서 히트할 수는 없었습니다. 미국 초등학생까지 유투브를 통해 영화를 비판했죠.

하지만 그의 문제는 훨씬 심각했나봅니다.
아직 성공하지도 않았는데 도박장에 드나든 것입니다.

또 CEO로서도 빵점이었다고 하네요. 회사 운영에서 최악의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합니다.

영화 '디워'를 봤을 때가 생각납니다.

극장엔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왔었죠. 정말 어린 어린아이부터 잘 거동도 못하는 장애가 있는 분까지 말입니다. 심형래씨는 그런 사람들의 돈까지 거두어갔지만 결국 영화의 결말은 폐업과 도박, 횡령이네요.

영화 감독이 아니라 영화 제작자와 기획자로 남아도 이름을 알리고 성공할 수 있습니다. 감독만큼 중요한 인물이 바로 제작자이고, 기획자니까요. 심형래씨는 자신의 자금 동원력과 기획능력만 가지고 다른 인재를 찾았어야합니다. 다른 감독과 작가에게 작품을 맡기고, 영화사 운영 또한 전문 CEO에게 맡겼어야했지요.

심형래씨는 분명 재기할 수 있습니다.
직원들 급여와 퇴직금을 포함, 모든 채무관계를 깨끗하게 정리한 뒤에 다시 영화로 돌아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 때는 능력에 맞는 제작 규모의 제작지원만 하고 실무는 다른 능력 있는 감독과 스탭들에게 맡기는 것입니다. 그러면 심형래씨도 성공할 수 있습니다.

꼭 돈을 많이 들인 SF영화만이 영화가 아닙니다.
1~2억만으로도 재미있고 좋은 영화는 얼마든지 만들 수 있습니다.
10~20억이면 더 재미있고 더 좋은 영화를 만들 수 있습니다.

심형래씨는 주위 사람들의 충고에 귀를 기울여야할 때입니다.
실패자라고 인정하기 싫겠지만 당신은 이미 영화판에서 실패자입니다. 하지만 영원한 실패자는 아닙니다.

부디 자신이 해야할 일이 무엇이고, 어느 위치에 있어야하는지를 깨닫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