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08.09.09 17:53
솔직히 정확히 故 안재환씨가 어떤 상황이었는지는 모르겠다. 미디어를 통해 그의 자살 배경에 대하여 여러가지 기사가 나오고 있지만 명확한 것은 없는 듯...

하지만 몇몇 이야기를 간추려보면,
아마도 안재환씨는 결혼 전부터 여러 사업 확장으로 인하여 자금 압박을 받고 있었다고 한다.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그리고 그 때문에 정선희씨가 빚 5억을 해결해주는 조건으로 결혼을 했다는 루머까지 돌았다. 그러나 루머는 루머일 뿐이고... (하지만 결혼전부터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었을지도...)

그러다가 홈쇼핑 화장품 사업에 뛰어 들고, 첫 런칭이 성공하자 두번째 런칭을 시작한다. 하지만 뜻하지 않게 두번째 런칭이 실패로 돌아가고, 잠시 어려움을 겪자 안재환씨는 그 고비를 넘길 생각으로 사채를 끌어 쓴 듯 하다. 아마도 이번 고비만 넘기면 화장품 사업이 다시 정상적인 영업상황에 도달할 것이라 생각한 듯...

하지만 상황은 안재환씨 생각대로 풀려주지 않았다. 아마도 과거 빚에 이번 홈쇼핑 화장품 실패로 인한 빚까지 더해져 그 액수가 천문학적으로 불어나 그를 죽음으로 내 몬 듯 하다.

결국 그의 죽음은 '욕심''미련'이 만들어낸 것이 아닐까?
정선희씨 발언으로 홈쇼핑에서 보류된 화장품 사업은 어차피 부부의 이미지 때문이니깐 얼른 그 시점에서 접고 그것을 다른 사람에게 넘겼어야했다. 투자금에 대한 손해를 보지 않고 넘기면 다행이지만 혹시나 좀 보더라도 손해 부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면 이런 상황까지는 만들지 않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든다.

종종 사람들이 하는 실수 중에 너무 희망에만 부풀어 잘 되었을 때만 생각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사업에서는 운도 존재한다. 때문에 최악의 경우도 함께 생각해보고 그것을 감당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면 얼른 사업을 정리해야만 한다.

하지만 안재환씨는 그러지 못하고, 미련을 남긴 결과 사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한 듯 하다.

사채는 정말 절대 쓰면 안되는 것이다.
만약 내 자신이 '사채'를 쓸 상황이라면 그 사업은 거기서 접는 것이 최선이다.
다른 사람에게 넘기든, 폐업을 하는 것이 최상이지, 사채 잘못 쓰면 이런 상황에 내몰리게 된다.


차라리 사업 정리하고 정선희씨와 함께 남은 빚 정리를 했다면 금방 다시 정상 궤도에 올랐을지 모를 일인데.... 참 안타깝다.

그래서 어쩌면 제 3자를 통한 멘토가 꼭 필요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사실 '운'이란 없다. 제 3자의 입장에서 보면 뻔히 보이는 것인데도 당사자는 그것을 못 보는 경우가 정말 많으니깐...

만약 제 3자가 사업 문제에 대하여 조언을 하였다면 상황은 좀 달라지지 않았을까?

여러분들도 평소 가정의 재정문제 등을 꼭 전문가나 제 3자의 시작을 통해 점검 받아보길 권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