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로스웰 사건' 관한 FBI 비밀 문건이 공개되면서 외계인과 외계 행성의 존재에 대한 논쟁이 또 다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과연 외계인은 정말 존재할까요?


우선 이번에 공개된 문건 말고도 로스웰 사건에 대해서는 수 많은 증언이 존재합니다. 결코 우연으로 보기엔 어려운 증언들이죠. 이 증언들은 상당 부분 맞아 떨어지고 있으며 조작이나 우연으로 보기엔 무리가 있을 정도로 사실적이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증언들은 모아져 다큐멘터리로 만들어졌지요? 종종 내셔널 지오그래픽 채널 같은 방송에서 방영을 해주곤 합니다.

물론 '로스웰 사건'이 단순한 '오해'에서 비롯되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고공 궤도에서 관측 활동을 하는 관측 기구가 추락했다는 설이 그것이지요. 세계대전 직후였던 당시엔 일반 군인들 조차 잘 몰랐던 비밀 관측 장비들이 많았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당시 로스웰 사건을 담당했던 장교가 죽으면서 '유언'으로 '로스웰 사건'은 '사실'이라고 밝힌 것도 '로스웰 사건'이 사실이라는 것에 힘을 더해줍니다. 아무렴 단지 자신이 유명해지기 위해 죽으면서 거짓말을 했을리 없다는 것이죠. 아마도 '비밀'유지에 대한 책임 때문에 평생 비밀로 간직하다가 죽으면서 그 비밀을 공개한 듯 합니다.


자, 그럼 '로스웰 사건'이 진짜라면 과연 외계인은 어디서 왔을까요?

우주는 우리 생각보다 넓습니다.
현재 보이저 탐사선이 태양계 밖으로 향하고 있지만 아직 태양계를 벗어난 것은 아닙니다. 현재 과학자들의 추론에 의하면 태양계 마지막 행성으로 생각되었던 명왕성은 커다란 얼음 덩어리일 뿐이고, 거기서부터 엄청난 두께의 얼음 덩어리 층이 마치 보호막처럼 태양계를 감싸고 있을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그 너머입니다.
태양계 밖으로 나가면 엄청난 방사능 물질이 존재하는 우주풍을 맞게되는데 현재 태양계 밖으로 향하는 보이저 우주선이 그것을 이겨낼지는 의문이라고 합니다. 

그렇게 하여 우리 은하안,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항성은 센타우르스 자리에 있는 프록시마라는 별입니다. 약 4.2광년 거리에 있는데요, 이것은 빛의 속도로 4.2광년 걸리는 거리라는 뜻입니다.

문제는 이 프록시마 항성 주위에 지구와 같은 행성이 존재하느냐의 문제이며, 또 존재한다고 해도 과연 그 행성에 지구인을 능가하는 지능을 가진 고등 생물이 존재하느냐도 문제가 됩니다.

과연 외계인들은 어느 별에서 온 것일까요?

또 거기서 빛의 속도 혹은 빛의 속도를 능가하는 아광속의 속도로 시공간을 초월하여 왔을까요?

또 장시간의 우주여행을 외계인들은 어떻게 버텼을까요?
특수한 우주음식으로 버틴 것일까요? 아니면 영화에서처럼 '수면'상태로 장기간 날아온 것일까요?

태양계와의 거리도 어마어마하지만 과연 그 먼 거리를 어떻게 날아왔는지도 의문입니다. 

고대 벽화나 그림을 보면 UFO로 추정되는 것들이 발견됩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면 다양한 이미지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물론 이중에 일부는 조작된 것으로 밝혀지기도 합니다만) 

과연 고대부터 외계인들은 지구에 놀러와 구경을 하고 간 것일까요? 

아니면 혹시 지구는 그 외계인들의 실험실 같은 곳일까요? (우주에서 시간의 개념이 외계인들과 다를 수 있고, 또 외계인들이 오래 전 자신들의 DNA를 지구에 뿌려 놓은 것일 수도 있으니까요)

과연 그들은 어디서 왔을까요? 궁금해집니다. 

요즘 갑자기 UFO와 지구 종말론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러시아 프라우다지의 '2012년 UFO 지구 도착설'(허위로 밝혀짐)로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새 떼 죽음, 최근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와 MBC'서프라이즈'에서도 UFO와 외계인에 대한 내용을 다루었다.

과연 외계인은 실존하는 것일까?

우선 UFO는 말 그대로 '미확인된 비행물체'다.
비행물체이긴 하지만 정체가 확인되지 않았을 뿐, UFO라고 해서 모든 UFO가 외계인의 비행체는 아니라는 뜻이다.

보통 우리 눈에 목격 되는 밝게 빛나는 빛들은 대부분 외계인과는 상관 없는 것들이다.
예를 들어 '해무리'라는 기상현상이 있다. 갑자기 하늘 위에 태양이 2~3개가 되는 것이다. 분명 실제로 태양이 2~3개인 것이 아니지만 우리 눈에는 똑같은 태양이 2~3개가 보인다.
이런 신기루 혹은 착시현상은 다양하게 나타난다. 그래서 낮과 밤에 갑자기 알 수 없는 반짝이는 비행체의 모습으로 보여지기도 한다. 문제는 그것의 정체를 정확히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어디선가 빛나는 빛이나 비행체의 신기루 같은 현상일 수 있다는 것이다.

그 다음은 인공위성이다. 이것은 일반인들도 경험할 수 있는데 밤하늘을 쳐다보다 보면 갑자기 움직이는 별이 보일 때가 있다. 이것은 보통 인공위성이다. 인공위성 역시 달처럼 우주에서 햇빛을 받아 빛나기 때문에 지구에서 보면 반짝이는 별로 보인다.
인공위성도 그 크기와 속도가 다양하기 때문에 종종 UFO로 오인되기도 한다.

그 다음은 다양한 군사 훈련과 무기 테스트이다.
야간에 이런 것을 진행하다보면 다양한 기상현상이나 불빛으로 목격되어 UFO로 오인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 외에 이런 것들로 설명되어질 수 없는 증언들이 있다.

잠시 땅에 착륙한 UFO를 직접 손으로 만졌다는 어느 미국 군인의 경험담이다. 본인이 거짓말 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달면 과연 이것은 무엇으로 설명되어질 수 있을까?

또 하나는 로스웰 사건이다.
사건에 관련되었던 어느 군인 장교는 늙어 죽은 후 유언으로 '로스월 사건'은 외계인이 맞다고 공개했더랬다.
물론 그 사람이 재미삼아 유명해지기 위해 거짓말을 했을 가능성도 있으나 사실 이 가능성은 낮지 않을까? 군의 비밀 유지 상 죽은 후에 공개하려고 준비했을 수도 있다.
로스웰 사건의 경우 처음엔 UFO라고 발표했다가 정정된 것으로, 지금까지 알려진 UFO 접촉 기록 중 가장 확실하고,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항간에는 미국이 이 때 UFO와 외계인을 포획한 것이 사실이며, UFO를 연구하여 스텔스 전투기의 스텔스 기능이나 형상기억 합금 등 군사력 증강의 도구로 사용했다는 증언들이 쏟아져 나오기도 했다.

또한 미스테리 서클 중 대부분은 인간들이 장난 삼아 만든 것이지만 그 중 일부는 도저히 인간이 만든 것으로 볼 수 없는 것들이 있다고 한다. 또 이런 미스테리 서클에서는 방사능 흔적이 측정된다는 점도 특이하다.

예전에 인터넷에서 본 어느 UFO 관련 글이 생각난다.
바로 그 미국의 사막 가운데 있는 공군기지 지하에는 실제로 로스웰 사건 외에 포획된 살아있는 외계인들이 있다고 한다. 이들은 서로 다른 행성에서 왔는데 하나는 몸집이 작고, 다른 하나는 몸집이 인간처럼 컸는데 이 둘 외계인은 서로 자주 다투었다고 한다. 실제로 포획된 이유도 UFO끼리 경쟁하다가 서로 부딪혀 불시착한 것이라고.

또 하나는 아폴로 박사로 유명한 조경철 박사님의 책 내용이다.
그분이 언젠가 백악관인가를 방문 했을 때 외계인과 직접 만났다고 한다. 그의 외모는 인간과 흡사했지만 지문이 없는 등 인간과는 좀 달랐다고 한다.

이렇듯 보면 종종 무시할 수 없는 UFO나 외계인 목격담을 만나게 된다.

실제로 목격되는 UFO의 크기는 아주 다양하다. 매우 큰 것부터 공처럼 아주 작은 것까지 다양한 것이다.

그렇다.
만약 외계인이 존재한다고 했을 때 그 외계인의 크기는 꼭 인간과 비슷하지 않을 수 있다. 우리보다 더 클 수도 있고, 훨씬 작을 수도 있다.

또한 지구의 물리학 법칙으로 행성 혹은 항성간 이동이 불가능한 것이지, 전혀 다른 과학에 도달한 외계인들은 그들의 과학으로 지구를 찾아 방문하는 것인지 모른다.

만화 '마크로스'를 보면 지구를 침공한 외계인들의 몸집이 지구의 로봇만큼 거대했다. 그래서 지구인들은 비밀리에 마크로스 계획을 세우고 대비하게 되는데 그게 바로 사람 모양으로 변신하는 전투기였던 것이다. 외계인과 크기가 비슷한 로봇을 만들어 전쟁준비를 한 것이다.
그리고 실제로 외계인들은 지구를 정복하기 위해 지구를 방문하고, 마크로스는 그렇게 전쟁을 시작하게 된다.

빛이 1초 동안 이동할 수 있는 거리는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 쯤 된다. 그런데 이 거리를 아폴로 우주선은 꼬박 4일 밤낮을 날아가야 달에 도착할 수 있다.

그런데 우리 태양계가 속해 있는 은하계는 무려 지름이 10만광년을 넘어선다. 빛의 속도로 10만년이 걸린다는 얘기다.
그리고 이런 은하계가 우주 공간에 약 10억개가 관측되고 있다. (우리 눈에 보이는 것만) 그리고 서로 국부은하군에 속해 있는 은하들끼리나 서로 거리가 가깝지, 대부분의 은하계들은 그 거리가 정말 어마어마하게 떨어져 있다.

문제는 우리 은하에도 태양과 같은 항성이 1천억~2천억개가 있다는 점이고, 그 항성들은 우리 태양계의 행성들처럼 행성을 가지고 있다.
즉, 우리 은하 안에 지구 외에 외계인이 살고 있는 행성이 분명 존재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시공간 개념을 무시해버린다면 우주에는 분명 지구인보다 지적 능력이 높은 외계인들이 존재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그렇다면 정말로 외계인들이 지구를 방문한 것일까?
그럼 왜 방문한 것일까?

단순히 우주 여행이었을까? 아니면 군사적 목적이었을까? 아니면 그저 탐사 대상인 걸까? 우리의 지적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려고 온 것일까? 물론 이것은 아직 알 수 없다.

이젠 휴대폰에 카메라 기능이 일반화 되었으니 곧 우리에게 꽤 믿을만한 증거가 제시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그럼에도 우리의 인생은 변함이 없다는 점이다.
우리는 그저 열심히 살아갈 뿐이다.


지난 10월 12일 오후 광화문 상공에 UFO가 나타나 화제다. 이 장면은 UFO 연구가 허준씨에 의해 촬영되어 동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었다.
그렇다면 이 UFO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사람들이 흔히 UFO의 정체에 대해 외계 생물체가 보낸 비행체로 생각하지만 실제로 목격되는 대부분의 UFO는 착시에 의한 착각이라고 한다.

이번에 광화문에서 목격된 둥근 불빛들의 편대 비행 모습도 사실은 지구 대기권으로 진입한 우주의 운석이거나 수명을 다한 인공위성의 잔해 혹은 기상관측용 장비군사 무기의 일종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또는 빛을 내는 곤충이나 생물체일 수도 있다. 그리고 신기루 현상처럼 다른 곳의 인공적인 불빛이 자연현상에 의하여 신기루처럼 나타난 것일 수도 있다.

때문에 SF 영화처럼 UFO가 우리 눈 앞에 짠~ 하고 나타나 그 안에서 외계인이 뚜벅뚜벅 걸어나오는 모습을 직접 목격하지 않는 이상 UFO가 외계인의 것이라는 객관적인 증거는 없는 것이다.

하지만 UFO 목격담은 과거 아주 오래 전 벽화나 민화에도 등장하고 있다. 전문가나 과학자들 역시 UFO 목격담 중 1% 정도는 객관적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UFO는 말 그대로 아직 '미확인 비행물체'일 뿐이다.
그것의 정체가 확실하게 밝혀질 때까지는 절대로 오해하여 너무 빠지지 않도록 하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