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0.01.29 08:30

드디어 애플의 '아이패드(iPad)' 가 발표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아이패드의 '조건'은 매우 실망스럽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엔 최소한 우리나라에선 아이패드가 통하지 않을 거 같습니다.

애플의 폐쇄정책병이 또 도진 걸까요?
아이폰의 비호환성도 말이 많았었지요. 아직까진 초반이라 과거 '매킨토시'의 몰락을 거론하긴 그렇습니다만... 이번 '아이패드'는 매우 실망스럽습니다.

우선은 대한민국에선 반드시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윈도'가 작동되어야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그 이유는 액티브X환경과 일부 어플리케이션, 인터넷 게임 환경과 연관이 있습니다.

그래야하는 이유는, 타블렛PC는 말 그대로 'PC' 여야합니다. 스마트폰이나 PDA와는 구분되는 것이죠. 하지만 아이패드의 모습은 제 입장에선 PC보단 스마트폰이나 PDA에 가깝습니다. 대한민국에서 'PC' 자격에 들려면 반드시 '윈도'가 설치될 수 있어야합니다. 하지만 아이패드는 그렇지 않죠? 결국 대한민국에선 아이패드는 PC보단 스마트폰이나 PDA에 가까운 존재입니다.

아이패드의 주요 기능들... 영화감상? 인터넷 검색? 전화통화? 모두 스마트폰에서 구현 가능한 것들입니다. 굳이 아이패드를 구입할 이유가 없습니다. 혁신이 아니란 얘깁니다. 누구 말대로 크기만 커진 '아이폰'이 아주 정확한 표현 같습니다.

또 USB도 없고, GPS도 없습니다. 이러면 확장이나 기능에 제한이 생깁니다.(카메라렌즈도 없습니다) 또한 와이드도 아닙니다. 결국 아이패드는 PC가 아니라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문서제작 등의 어플리케이션이 뱉어내는 데이터 화일의 호환성이 떨어지면 아이패드의 구매 이유는 떨어지게 됩니다.

요즘은 각 가정마다 전용 인터넷이 들어갑니다. 집에 가면 누구나 인터넷에 접속하고, 인터넷 3D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회사의 사무실도 마찬가지입니다. 회사도 역시 사무실엔 PC가 대부분 있어서 인터넷 접속 등이 가능합니다.

그렇다면 출근길인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선 아이패드가 필요할까요?
영화를 출근길에 볼까요? 아니죠. 출근길엔 보지못한 드라마나 예능프로 등을 감상하며, 그건 아이폰이나 아이팟으로도 충분합니다. 인터넷 접속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과연 출퇴근 길에 인터넷 접속 이유나 시간이 얼마나 필요할까요? 그다지 길지 않습니다. 뉴스 확인이나 이메일 확인 정도이며, 이건 아이폰 같은 스마트폰만으로도 충분합니다. 굳이 아이패드를 구입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 외에, 대학에서의 공강 시간이나 약속을 기다리는 시간, 기타 이동하는 업무 등에 사용하게 될 PC는 사실 현재의 넷북이나 노트북이 충분히 소화하며, 오히려 훨씬 그 이유에 합당한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아마도 애플은 이런 제품들과 구분되려 한 거 같습니다만)

이러면 굳이 아이패드를 50만원이 넘는 돈을 주고 사야할 이유가 없습니다.
기능 자체가 대한민국에선 매우 제한적입니다. 과연 아이패드를 구입할 사용자들이 얼마나 될까요? 50만원짜리 중고노트북이나 저가의 넷북이 훨씬 기능이 많은데 말입니다.

그래서였을까요? 삼성은 타블렛PC 제작을 아직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건 삼성의 실수라고 봅니다.
아이패드가 국내 시장에서 실패할 확률은 높습니다. 하지만 세계 시장은 아직 알 수 없습니다.
또 노트북이나 넷북 역시 스마트폰처럼 터치화면을 적극 채용하여 타블렛PC로의 이동을 시작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저는 우리 모두 애플의 '낚시'에 걸렸다고 생각합니다.
도대체 저런 제품을 내놓은 애플의 생각은 뭘까요? 이해하기 어려운 제품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udo L 2010.01.29 14:32  Addr  Edit/Del  Reply

    애플은 한국을 생각 안하니까요. 아이폰 출시하는데만도 2년 반이 걸린 곳인데 뭐 말 다했죠 ;;
    액티브X는 솔직히 우리나라에 국한된 문제입니다. 미국 사이트들은 돌아다녀보면 액티브X 마주칠 일 거의 제로입니다.

    •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0.01.30 04:17 신고  Addr  Edit/Del

      국제 반응을 보니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미국 사용자들한테도 외면 받을 듯 하네요.

      결국 과거 애플 '리자'의 악몽이 되풀이 되나요?

      그 때도 아마 잡스의 오만이 이런 결과를 초래했죠?

    • KudoKun 2010.02.05 01:39 신고  Addr  Edit/Del

      아이패드는 아이폰과 비슷하게 개발자들이 어떠한 앱을 개발해주느냐에 성패가 달려 있습니다. 지금 발표된 아이패드로는 메리트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만(지금 국제적으로 실망이 많은 것은 아이패드에 무슨 종류의 기적이 일어나기를 기대했던 사람들이 많았다고 사료됩니다) 써드파티 앱이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오히려 대박을 터트릴 수도 있습니다.

      아이패드용 iWork에서 봤듯이 아이패드는 확연히 아이폰보다 훨씬 더 플랫폼적으로 강력합니다. 애플은 아이패드용 SDK도 따로 선보였기 때문에 같은 아이폰 OS를 돌리더라도 아이패드는 훨씬 더 강력한 어플리케이션이 나올 수 있습니다. 심지어 아이패드로는 제대로 된 포토샵도 가능한 형태죠.

      또한 이런 반응은 2001년에 아이팟이 처음 나왔을 때와 유사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전세계 시장의 거의 70%를 육박하고 있습니다. 물론 애플이 실패를 하는 경우도 많았지만, 지금 아이패드의 형태로는 무조건 실패할 거라고 점치기는 힘든 상황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