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3.10.12 06:47

 

 

평점이 너무 낮다.

이 영화는 평점보다는 재미있는 영화다.

 

꽤 완성도 있는 시나리오.

그리고 무엇보다 SF 특수효과가 아주 기가막히다. 현실감이 쩐다고 할까?

그런데 왜 평점은 이리도 형편 없을까?

 

이 영화는 미국이 처한 다양한 사회적 문제들을 제기하고 있다.

맥스(맷 데이먼)는 전과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경찰 로봇의 검문을 받는다. 이 때 맥스가 농담을 던지자 로봇은 맥스의 팔을 부러뜨리며 제압을 한다.

이것은 마치 요즘 미국의 경찰권력을 보는 거 같다. 미국 경찰은 물론이고 시민들 조차 우범스러운 유색 인종에게 차별대우를 한다. 폭력을 행사하고 목숨까지 위협하는 것이다. 이 영화는 미국의 공권력이 얼마나 인간미가 사라져 가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버려진 지구와 엘리시움은 미국의 빈부격차와 의료제도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돈이 없으면 치료받을 수 없는 사람들. 그것은 바로 미국의 가난한 일반 서민들이다.

 

하지만 영화를 통해 그런 것을  느끼지 않더라도 이 영화는 꽤 재미있는 영화다.

이야기도 완성도 있고, 특수효과도 좋다.

 

하지만 몇몇 부분에서 문제를 발견하게 된다.

 

우선, 그 엄청난 의료기기.

무슨 병이든 고친다는 그 환상의 의료장치는 왜 엘리시움에만 있을까? 엘리시움으로 보내지는 일하는 로봇과 지구인들을 관리하는 로봇들 모두 지구에서 만들어진다. 그렇다면 그 의료기기 몇 대 지구에 두고, 가난한 사람들 치료해줘도 되지 않을까? 물론 많은 돈을 받게 될 것이다. 결국 가난한 사람들은 대출을 받아 치료를 받는 상황이 되겠지만 의료기기를 만든 회사 입장에서 보면 엘리시움이든 지구든 돈벌이가 되는 건 당연하다.

 

또 하나.

무슨 병이든 완벽하게 고쳐낸다는 바로 그 신비의 의료기기.

심지어 수류탄 때문에 얼굴이 날아간 사람도 얼굴피부를 그대로 재생해준다. 그 정도로 신기한 능력을 가진 의료기기가 죽은 사람은 못 살린댄다. 사람에게 영원의 삶을 선사한 의료기기인데 죽은 사람은 못 살린다니? 이것도 좀 현실성이 떨어지는 설정이다.

 

무엇보다 이 영화가 안 좋게 평가받는 건 결국 엔딩 때문이다.

 

엘리시움으로 가서 프레이 딸 아이도 고쳐주고, 주인공인 맥스도 병이 나았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데 맥스는 자기 목숨을 포기하고 프레이 딸과 나머지 가난한 사람들을 구한다.

문제는 이젠 관객들에게 이런 영웅놀이가 안 통한다는 점이다.

 

현실에서 사람들은 더 이상 자기 희생을 하지 않는다. 공동의 이익을 위해 나를 희생하기 보다는 내 이익이 우선시되는 세상이 된 것이다. 그러니 영화 속 맥스의 행동이 현실적으로 다가오지 않는 것이다. 차라리 맥스가 자기 병도 고치고, 엘리시움의 대통령이 되는 설정이었다면 영화의 평가는 달라졌을 것이다.

 

또 크루거 역시 프레이에게 딸을 살려주겠다는 말을 먼저 하고 자신과 결혼해야한다는 조건을 먼저 말했으면 훨씬 현실적인 설정이 되지 않았을까?

 

훌륭하고 재미있는 영화다.

하지만 몇몇 부분에서 스토리라인이 좀 더 검토되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 엔딩은 더욱 그렇다.

 

관객은 영화 전체보다는 엔딩만을 기억하는 경우가 많다.

엔딩이 충격적일 정도로 재미있다면 그 영화는 재미있는 영화로 기억될 확률이 높다. 반면 아무리 재미있는 영화라도 엔딩이 별로면 관객은 재미없는 영화로 기억한다.

 

차라리 '디스트릭트9'의 2편이 만들어졌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