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08.06.19 00:10
어제 드라마 '식객'의 1~2회가 연속 방영되었다.
시청률은 2회에서 소폭 상승하며 동시간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뛰어난 배우와 연출진.... 그래서 드라마 '식객'은 영화보다 더 기대감을 가지게 했다. 하지만 열린 뚜껑 속 내용물은 글쎄... 기대에 못미치는 듯 하다.

물론 재미는 있다. 하지만 이야기의 구성에 몰입이 잘 안된다.
캐릭터들 또한 마찬가지다. 왜 그런 것일까?

우선 이 드라마의 대본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대본을 너무나 유명한 최완규 작가와 박후정이라는 이름이 생소한 작가가 함께 공동 집필하고 있다.

하지만 이 작품에서 최완규 작가는 자신이 직접 대본집필에 관여하지 않고 크리에이터라는 직책으로 참여하고 있다. 즉, 최완규 작가는 대본의 집필에 직접 참여한 것이 아니다. 그 결과 이 드라마의 이야기 흐름은 그의 스타일과는 거리가 있었고 재미는 반감된 것이다.

최완규 작가는 분명 당대 최고의 드라마 각색 작가다. 하지만 그는 너무 욕심을 낸 것이 아닌가 싶다. 많은 가능성 있는 젊은 작가들을 모아 회사를 차리고 사업에 나섰지만 그가 직접 집필하는 작품이 아니면 작품의 완성도는 많이 떨어진다. 즉, 자신의 이름만 빌려주는 식이라고 할까?

언젠가 이런 시스템에 대해 김수현 작가가 쓴 소리를 한 적이 있다.
좋은 작품이 나오기 위해선 공동작업으로는 무리가 있다는 얘기다. 그리고 김수현 작가의 예상은 그대로 맞아 떨어지고 있다.

1~2회만 보자면 과연 드라마 '식객'에서 작가의 영혼이 담긴 좋은 작품이 탄생해줄런지는 아직 미지수다. 과연 박후정이라는 작가의 실력은 기대해볼만한 것인가?
나는 그것에 좀 부정적이다.

'식객'은 '당연히' 성공할 것이라고 예상된 드라마다.
그런 기대에 드라마는 얼만큼 부흥할 수 있을까?

1~2회 총평...

재미는 있다. 하지만 확 끌어당기는 무엇이 없다.
그저 원작 '식객'만이 머리 속에 뱅뱅 돌 뿐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2 2008.06.19 08:38 신고  Addr  Edit/Del  Reply

    원작의 기준이 무엇인지 모르겠네요....

    그냥 단순히 글만 보면 영화보다 못한 이라는 제목을 붙일 수는 있을지 몰라도

    원작보다 못한 이라는 제목은 붙이기 힘든것 같네요...

    엄연히 원작은 허영만 화백님의 만화인데 그 이야기는 전혀 없으니까요

    아 전 영화만 봤고 드라마는 안봤습니다. 워낙 soap opera는 취미가 없어서요

    원작은 빠짐없이 항상 보고 있구요...

    영화랑 비교하는거 같더니 그냥 갑자기 드라마 작가 이야기가 나오네요

    제목이 아닌거 같아서 적고 갑니다.

  2. 메이스파이어 2008.06.19 11:00 신고  Addr  Edit/Del  Reply

    허영만 작가는 이 만화를 그리기전에 많은 지역을 직접답사하고 얘기를 듣고 기록하기를 몇 년 동안 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단기간 사전준비및 제작을 하는 드라마에서 그런 아우라와 내용을 넘어서기가 쉽지는 않을 겁니다.

  3. zz 2008.06.19 11:09 신고  Addr  Edit/Del  Reply

    전 사실 원작도 그리 뛰어나다고 생각하진 않았는데 말입니다. 만화 자체 애피소드를 제외하고 캐릭터와 전체 극적 흐름에서 긴장감이 부족하다고 생각했어요. 비슷한 일본의 요리만화와 비교한다먼 더욱 그렇고요. 이 소재로 조금 더 갈고 닦아 드라마화하면 괜찮겠다 생각했는데 이번에도 각색에 실패한 것 같네요.

  4. 전 디자이너입니다 2008.06.19 11:49 신고  Addr  Edit/Del  Reply

    글쎄요 ...원작을 만화로 보시는건지 영화로 보고 판단한건지 모르겠지만..
    드라마의 호흡은 영화와 달라서 1,2 회만으로 뭐만도 못하다고 폄하는건
    좀 아니올시다 인것같네요


    그리고 진짜 왜? 드라마 작가 이야기가 나오는지...
    김수현씨가 우려하는게 100% 동감되지도 않고

    어떠한 시스템이든 신인 각색가를 발굴 할수만 있다면
    좋지않은가요? 굳이 기업화 시켜서 누가 돈을 버내 마네 하며 탓할 요지는 아닌것 같아보입니다...

  5. 가루라 2008.06.19 13:49 신고  Addr  Edit/Del  Reply

    난 식객을 보면서 요리왕 비룡이 생각나던데 특히 요리경합할때는 요리왕 비룡과 다른것이 없더만

  6. 라티 2008.06.19 15:24 신고  Addr  Edit/Del  Reply

    일본처럼 하루에 한개의 에피소드화 하여 짜냈으면 어땠을까 하는 바램도 있었습니다. 한개의 스토리로 엮기위에 10권이상 되는 식객의 내용을 한 그물로 촘촘하게 짜내기엔 너무 급박하게 진행되는 느낌일것 같구요. 에피소드화 하여 뒤에 나아가 시즌제로도 나아간다면 괜찮았을텐데- 각색의 여부와 상관없이 저는 그런점에서 자꾸 TV를 보면서도 원작이 머리에 맴맴거렸습니다.

  7. 만화왕국 2008.06.19 15:43 신고  Addr  Edit/Del  Reply

    친일 반역세력 축출 안해, 민족혼이 말살되 아줌마 집단 따위가 성인군자 행세하는 겁니다. 한국 YWCA가 '드래곤 볼Z'를 조기종영시키고, MBC의 '도라에몽' 방영 계획을 저지했다는 주장이 사실로 밝혀졌습니다. 지금 '신동명천제단'을 다음까페검색창에 입력해 '뒤틀린 한국 만화·애니'방 73번 게시물을 보시면, 한 네티즌이, 2002 월드컵 즈음에 한국 YWCA 게시판에 올라왔던 것을 어렵게 찾아낸 관련 게시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YWCA는 게시글을 삭제해 놓고는 사실무근이라며 은폐/부인하고 있죠.

  8. 버들이 2008.06.19 15:45 신고  Addr  Edit/Del  Reply

    식객 너무 우려먹는다는 인상 ;; 김밥이나 라면으로 한 끼를 떼우며 그래도 감사해하는데, 식객의 호사스러움이란....

  9. 미르 2008.06.19 16:10 신고  Addr  Edit/Del  Reply

    나는 왜 미스터 초밥왕이 생각이 날까???
    경합하는것도 그렇고, 보조가 실수하는것도 그렇고, 칼 만드는 것도 그렇고
    대령숙수가 요리를 맛보며 읆조리는 것도 그렇고...
    아마도 작가님이 식객을 원작으로 한게 아니라, 미스터 초밥왕을 원작으로 한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허영만 선생님의 원작 식객과는 아무리 애를 써도 매칭이 안되네요...
    나만 그런가???

  10. 2008.06.19 16:17 신고  Addr  Edit/Del  Reply

    최불암선생님 음식 먹는 장면에서 꽃이 활짝 피는 CG............

    요리왕 비룡이 생각 나더군요 ....

    나만 그런가 ...-_-????

  11. 나그네 2008.06.19 18:40 신고  Addr  Edit/Del  Reply

    원작대로 드라마 만들면 당신은 재미없다고 난리칠께 뻔하다.
    원작대로 드라마 만들면 과연 재밌을까?
    난 아니라고 본다..

  12.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08.06.19 21:52 신고  Addr  Edit/Del  Reply

    당연히 각색이니 원작과 달라야죠.
    그냥 다른 것이 아니라 훨씬 재미있게 만들어져야합니다.

    하지만 원작이 가진 가치, 그 이상을 뛰어넘지 못했다는 얘기입니다. (- -)
    원작 만화나 영화보다 더 재미있는 작품은 아닌 거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