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09.09.03 15:09


공중파 드라마는 그 내용에 있어서 신경을 많이 써야합니다. 그 이유는 바로 학습효과 때문입니다. TV를 시청하는 많은 시청자들은 드라마든 아니든 방송 내용이 모두 옳은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특히나 일부 나이 있으신 분들은 드라마와 현실을 잘 구분하지 못하기도 하지요. 그래서 방송이 미치는 영향은 매우 중요합니다.

때문에 드라마라도 이런 사회적인 영향이 크기 때문에 작가나 연출의 실수는 있어선 안됩니다.

그런데 KBS 일일극 '다함께 차차차'에서 매우 중요한 실수 하나를 했네요. 바로 지난 8월 5일날 방송된 28회 내용 때문입니다.


드라마에서는 정비소 2층에 작업실이 있는 준우(이종원)가 낮에 정비소에서 일을 도운 것 때문에 밤에 작업하던 도중 쓰러지는 장면이 있었습니다.


쓰러진 준우는 간신히 윤정(심혜진)에게 전화를 하고, 윤정은 바로 달려와 정신을 잃은 준우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럴 수가... 윤정은 정신을 잃은 준우를 작업실 구석의 간이 침대에 눕히고 이불을 덮어주기까지 합니다.


그리고는 얼음물로 얼굴을 닦아주고,

미음인지, 보리차인지까지 수저로 떠먹이며 밤새 간호까지 하네요.


하지만 이 장면은 매우 잘못된 것입니다.
사람이 정신을 잃으면 바로 119에 연락하여 구급차를 불러 응급실로 가야합니다.
물론 정황상 드라마에서는 준우가 낮에 무리한 것 때문에 일사병이 난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다고 해도 일반인인 윤정이 진단을 내려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그것은 반드시 의사가 결정해야할 문제지요.

윤정의 간호방식은 당장 119를 부를 수 없거나 긴박한 때에 그렇게 하는 것이지, 건장한 남자가 정신까지 잃었는데 저렇게 간호한다는 것이 말이 될까요? 응급실 가서 밤새 간호한다면 모를까....





사람이 쓰러지면 무조건 먼저 119부터 불러야합니다.
그리고 병의 원인 또한 드라마처럼 일사병이 예상되더라도 일사병이 아니거나 생명이 위태로울 수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환자를 응급실로 급히 데려가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하지요.

하지만 드라마에서는 엉뚱하게도 그냥 작업실에서 간호하는 장면이 나왔고, 일부 시청자들은 그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이 장면처럼 행동해도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현실에서 이랬다간 환자의 증세가 더욱 악화되어 영구장애나 생명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절대 이래선 안되지요.

잊지마세요. 사람이 쓰러지면 반드시 응급실로 데려가야합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깨군 2009.09.04 06:27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도 왜 저아줌마가 병원 안데려가나 했답니다.
    큰병이었으면 어쩌려고... ㅡㅡ;

  2. 이 청 2009.09.17 18:16 신고  Addr  Edit/Del  Reply

    심혜진
    너 경 고 했는데 우 리 이 혼 해 요 .
    이 혼 거짓말 하니까 마음대로 하세요 .
    그리고 청 이 가 대 신 마음대로 갔에요.
    청 이 한 테 죽 어 해 봐 요 .
    죽 어 버 릴 해 봐 요 . 제 발 부 탁 드 립니다.
    그래서 준 우 가 청 이 한 테 결 혼 신 날 해 야 돼 요 .
    좋아하고 사랑한다. 이 제 부 터 회 사 같 엤습니다. 그 럼 안 녕 히 게세요. 이 청 드 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