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0.11.06 03:54
처음 5~60만 원 대에 선을 보였던 일명 '넷북(NetBook)' 제품군의 가격대가 30만 원 선이 무너졌습니다. (다나와 참조)

현재 에이서(acer)와 아수스(ASUS), TG삼보 등은 30만 원 미만인 29만9천 원대에 제품 가격을 진입시켰습니다. 또한 가격을 32만 원 선까지 본다면 MSI와 HP의 제품들까지 들어옵니다.

그야말로 넷북 30만 원 시대가 도래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넷북의 가격이 왜이렇게 낮아진 것일까요?
아마도 일반 펜티엄급 노트북 가격이 40만원 대로 진입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성능에 차이가 좀 나는 만큼 가격에도 차이가 있어야겠지요)


일부 기사를 보면 30만 원 대가 무너졌으니 곧 10만 원 대에 진입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10만원 대 제품군 개발은 시작 되었지요? 바로 태블릿PC가 그것입니다. 이미 대만 등 많은 PC업체들이 100달러의 태블릿PC 갱쟁에 공개적으로 뛰어들었기 때문에 10만 원 대 PC를 시장에서 만나는 것은 이제 시간 문제가 되었습니다.

물론 19만 원에 넷북이 출시되면 좋겠습니다만, 사실 지금도 부담 있는 가격은 아닙니다. 그야말로 1인 1PC 시대 진입이 가능해진 것이죠.

하지만 어떤 분들은 넷북의 성능에 대해 비관적입니다.
아톰CPU는 제약이 너무 많다는 것이죠.
물론 넷북으로 고성능 3D게임이나 전문 작업을 기대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넷북도 사용 용도에 맞게 잘 사용한다면 100% 활용 가능합니다.


'게임 불가'가 오히려 가장 큰 장점이 되다

부모님들의 걱정 중 하나가 바로 자녀들의 PC게임입니다.
하지만 자녀들에게 넷북을 사주면 어떨까요? 넷북은 그야말로 인터넷 검색과 문서 작성만이 가능합니다. 요즘 유행하는 인터넷 3D게임은 좀 어렵지요.
또 가격이 부담 없기 때문에 자녀들이 가지고 다니다가 파손하거나 분실하여도 큰 부담은 없습니다.
오히려 넷북의 '게임 불가'는 큰 장점일 수 있습니다.


무선 인터넷에 이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

물론 요즘은 스마트폰도 무선인터넷이 가능한 세상입니다만, 넷북으로 무선 인터넷에 접속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화면이 휴대폰보다는 크니깐 더 편할 것이고요, QWERTY자판이 있어서 타이핑도 가능하고요. 무선 인터넷이 되는 곳에서는 넷북으로 인터넷을 즐겨봅시다.


휴대성, 인터넷, 일기장, 가계부, 문서 작성... 

넷북의 가장 큰 장점은 막강한 휴대성입니다. 여성분들 핸드백이나 남성분들 서류 가방에 쏙 들어가는 부담없는 사이즈와 무게를 자랑하지요.
책 한 권의 무게 정도이기 때문에 항상 가지고 다니면서 언제 어디서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넷북도 PC니까요. ^^

또한 이렇게 항상 휴대하며 개인 일기도 쓰고, 가계부도 정리하고, 문서도 작성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데이터는 반드시 플래시메모리나 웹하드에 항상 빽업하시는 거 잊지 마세요)
대학생들은 아예 가지고 다니면서 수업에 활용도 할 수 있지요. 물론 언제 어디서든 레포트 작성도 가능하고요.



사실 3D 게임이나 전문 작업만 하지 않는다면 넷북의 활용도는 정말 무궁무진합니다. 그만큼 시장도 넓고요. 누구나 한 대 가지고 있으면 정말 편하게 사용할 수 있지요.

이젠 더 이상 식구들 끼리 PC 한 대 가지고 싸울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집에 무선랜을 달고 가족 수 대로 넷북을 장만하면 되니까요. ^^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2~30만 원대의 중고 노트북을 구입해 서브PC로 활용하려고 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나마 그런 가격대에서 좋은 노트북을 구하기 위해 몇 주씩 인터넷 중고 장터를 뒤지기도 했지요.

하지만 이젠 그럴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그 가격으로 새 노트북을 장만할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

여러분도 이번 기회에 넷북 하나 장만해보시면 어떨까요? ^^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