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09.11.22 07:30

쉐프와 대립각을 키우는 정준하를 보면서 과연 저것이 연출된 것인지, 아니면 실제인지 궁금했다. 분위기를 보니 리얼같았다. 만약 그 장면이 연출이라면 정말 시청자들은 큰 배신감을 느낄 거 같다.

아무튼, 김치전으로 헤매는 정준하를 보면서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리 연습과 기술은 미리 한국에서 끝내고 미국으로 갔으면 하는 안타까움이 컸다.
물론 스케줄에 바쁜 멤버들이지만 그래도 아쉬움이 크다.



그리고 어느 한국요리 전문 식당을 빌려 요리를 만들어 판매하겠다고 하는데 글쎄... 그곳은 원래 미국인들이 한국 음식을 찾으러 많이 오는 식당 아닌가? 과연 그곳에서 음식을 만들어 판매하는 것이 '국위선양'일까?

개인적인 생각엔 무한도전 멤버들이 길거리나 센트럴파크 같은 곳에서 우리 음식을 만들어 판매하거나 공짜로 시식 행사를 열어주길 바랬다. 그래야 한국음식이 뭔지 몰랐던 사람들이 와서 먹고 한국 음식을 알게 될 거 아닌가.

음식이란 꼭 그렇게 레스토랑 같은 장소를 갖추고 판매할 필요는 없다. 월스트리트에서 작은 미니트럭을 세워놓고 길거리 핫도그처럼 떡갈비를 포장해 팔면 어떤가? 해물김치파전을 그렇게 팔면 어떤가? 길이 만든 환상의 호박타락죽을 뉴요커들에게 맛보이면 어떨까? 한국 궁중음식이라고 소개하는 거다. 한국의 조선시대 왕이 먹었던 귀한 음식...

또 센트럴파크에서 소풍나온 가족단위 미국인들에게 한국음식을 시식시켜주면 어떤가? 아니면 미국의 학교를 방문하여 아이들에게 시식행사를 해주면 어떤가?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한국음식은 어느정도 정해져 있다. 불고기나 갈비, 비빔밥, 호박타락죽, 부침개 같은 것이다. 하지만 꼭 이런 것들만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정말 미식가 외국인들은 한식의 다양한 요리의 맛을 좋아하고 즐기려고 한다. 즉, 방송처럼 굳이 미국인들 입 맛에 맞추려고 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다.

과연 원래 한국음식판매로 유명한 식당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이 판매하는 한국음식이 국위선양이 될지 의문이다. 한국 음식의 좀 더 적극적인 홍보가 아쉬운 부분이다.


그리고 이번에 길의 '예능감'이 아주 좋았다.
계단에서 엉덩이로 구르는 길, 그리고 길거리에서 길이 보여준 예능은 거의 '예능의 천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주 재미있는 장면이었다. 길은 정말 예능의 천재일까, 아니면 그냥 우연이었을까?
만화처럼 사는 길의 예능이 앞으로 더욱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