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0.10.16 12:42

슈퍼스타K2 - TOP3 무대에서 장재인양이 탈락하였습니다. 이에 그 이유로 장재인양이 여성이었기 때문에 시청자 문자 투표에서 상대적으로 남성 후보들에게 밀렸기 때문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작년 시즌1에서도 길학미양도 같은 결과를 가져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저는 좀 다른 관점에서 보고 있습니다.

우선 시즌2의 장재인양은 작년 길학미양과는 다르게 인기투표에서 압도적으로 상위권을 랭크했었습니다. 이번엔 2위를 하긴 했지만 남녀 모든 층에서 지지를 얻던 후보였지요.

그렇다면 왜 이번에 탈락하게 된 것일까요?

저는 가장 큰 이유로 얼마 전 돌았던 '우승자 내정설'이 가장 큰 패인의 요인으로 봅니다.
방송을 통해 이번 대회 우승자는 여자가 될 것이라는 어느 무당의 예언이 방송된 이후 최근 혹시 이미 장재인으로 내정된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 돌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에 담당 PD는 강하게 그 소문을 부정하였지만 이미 정치적 음모론에 익숙한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그것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이에 반발심이 생긴 많은 대중들이 장재인양에게 등을 지고 허각과 존박에게 표를 몰아준 것으로 예상됩니다.

결국 엉뚱한 소문이 장재인양을 끌어내린 결과가 된 것이지요.

또 하나의 탈락 이유는 바로 선곡의 문제입니다.
장재인양이 부른 이번 '레몬트리'는 상큼 발랄한 곡이지만 부르기에 그다지 어렵지 않은 곡이고, 이미 시청자들의 귀에 너무 익숙한 곡입니다. 즉, 시청자들에게 그다지 큰 감동을 주긴 어려운 곡이란 얘깁니다. 결국 이 또한 시청자 투표에서 표를 잃게 된 원인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사실 작년 우승자 서인국씨를 보면 이번 대회에서의 우승이 무슨 큰 의미가 있을까 싶습니다. 물론 우승하면 SUV차량과 상금 2억원 그리고 가수로의 활동을 보장받게 됩니다만...

하지만 이미 그들은 '슈퍼스타'입니다.
많은 국민들이 그들의 얼굴과 이름을 알고 있고, 그들을 연예인으로 만들기 위해 많은 연예 기획사들이 접촉을 하고 있습니다. 시즌1에서도 TOP 10 에 진출한 모든 후보들과 심지어 슈퍼위크에서 조명을 받았던 일부 후보들까지도 앨범을 내고 정식으로 가요계에 데뷔하였죠. 

사실 슈퍼스타K에 진출한 후보들처럼 방송에 자주 노출이 되고, 이름과 얼굴을 알리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일반 가수 지망생을 지금의 슈퍼스타K 출연자들만큼 유명하게 만들기 위해선 그 홍보비용이 최소 수십억 이상이 들어갑니다. 그러므로 이들을 영입하는 기획사는 이미 그만큼의 경제적 이익을 안고 계약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들을 서로 데려가려 하는 것입니다. 즉, 이들은 어떤 식으로든 연예인이 될 수 있다는 얘깁니다.

그리고 그렇게 연예인으로 성공한다면 상금 2억원과 SUV 차량은 큰 의미가 없지요. 일부 후보자들은 아마 계약금만 이 이상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또 만약 연예인 데뷔로 성공하여 많은 경제적 이익을 얻기 시작한다면 2억원이란 돈은 그다지 큰 액수가 아닙니다.


이젠 허각과 존박의 진검 승부만이 남았습니다. 
과연 누가 우승의 축배를 들게 될까요? 다음주면 우리는 그 결과를 알게 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춤 2010.10.16 12:49 신고  Addr  Edit/Del  Reply

    방송사 측도 당혹스럽고, 대중들도 황당한 소문임엔 분명하네요.. 영광이 있으면 그림자가 따라오는 거 어쩔수 없나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