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1.03.24 03:21

'슈퍼스타K2'가 진행 도중 시청자들로부터 욕을 먹은 건 너무 시청률에 연연하여 무리수를 두었기 때문입니다.
밋밋하게 노래만 할 수 없으니 사연이 있는 출연자들의 모습을 자극적으로 방송한 것이죠.

하지만 그래도 지난 '슈퍼스타K2'는 성공적이었습니다. 일관된 심사기준을 적용하고, 그 어떤 외압 없이 진정 심사위원들의 결정과 시청자들의 결정에 따라 진행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런 진정성이 시청자들에게 전달되었고, 결국 그것이 슈퍼스타K2의 성공으로 이어진 것이죠.

그런데 '위대한 탄생'의 행보는 그렇지 않아 보입니다.

권리세의 진출에 대하여 김태원씨 조차 의문을 가졌었죠? 노래 오디션인데 노래가 안 되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초반에 인기를 얻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가능성을 보고 멘토들이 선택할 수도 있지요.
그런데 이은미씨가 권리세씨를 선택하고 부터는 어쩐지 자연스럽지 못합니다. 마치 짜여진 각본에 의해 흘러가는 것처럼 느껴지더군요.

그녀가 받은 곡들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부르기 쉬운 '마법의 성'이나 '애인 있어요'를 배당받은 것입니다. 반면 박원미나 이진선은 제가 봐도 너무나 어려운 곡을 받습니다.

멘토는 멘티들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아, 이 아이는 이 부분이 단점이고, 안 될 것이다... 결국 이진선씨의 능력 밖의 곡을 주고 테스트를 한 것인지요? 또 박원미씨는 너무나 어려운 곡을 받았지만 잘 해냅니다. 그런데 그녀는 선택받지 못합니다.

결국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이 컸던 김해리와 권리세양이 생방송 무대에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말이 많은 이유가 있습니다. 권리세씨의 '애인 있어요'는 분명 초반 너무나 음정불안을 보입니다. 도대체 왜 뽑힌 건지 이해가 안 갈 정도지요. 누가 봐도 이진선씨나 박원미씨를 훈련 시켜서 생방송 무대에 세워야할 거 같은데 권리세씨가 나간 것입니다.

정말로 방송국의 입김이 작용한 결과일까요?
많은 사람들이 그것에 대하여 의문을 제기하고 있지만 방송국이나 심사위원이었던 이은미씨 등은 아무런 대응이 없습니다.

이것은 공개 오디션입니다. 공개 오디션은 심사 평 또한 공개가 되어야합니다. 이진선씨와 박원미씨가 왜 떨어져야하는지 또 왜 권리세씨와 김해리양이 선택받았는지 설명을 하고 시청자들의 이해를 구할 수 있어야합니다.

하지만 그런 것이 없습니다. 왜 그럴까요?

이미 '위대한 탄생'은 '슈퍼스타K2'의 성공을 보면서 존박이나 장재인의 존재를 크게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스타' 지원자가 시청률을 이끌어 갔을 거란 판단에 도달한 것은 아닌가 싶더군요.

하지만 '위대한 탄생' 제작진의 판단은 틀렸습니다. 슈스케2가 성공을 한 이유는 바로 방송국에서 인공적으로 만드는 드라마가 아닌, 진짜 리얼 경쟁 오디션 이었기 때문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겁니다. 심사의 공정함을 시청자들이 전달 받을 수 있었기 때문에 시청률이 그렇게 높았던 것이지요.

하지만 '위대한 탄생'은 그것을 망각한 듯 합니다.
이미 결과에 대한 어느정도의 그림과 시나리오를 짜 놓고 거기에 맞추어 오디션을 진행하는 듯 합니다.
이렇게 되면 시청자들은 심사 결과에 대하여 신뢰할 수 없게 되고, 결국 이후의 결과 또한 재미가 없게 되므로 시청률은 더 떨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최소한 시청률이 유지되더라도 엄청난 비난을 받게 되지요.

아마도 '위대한 탄생' 제작진은 프로그램이 '오디션'이 아니라 시청률을 뽑아낼 리얼 버라이어티 정도로 기획을 한 거 같습니다. 리얼 버라이어티에 오디션 요소를 넣은 것이죠.

리얼 버라이어티는 '진짜' 같지만 사실 진짜가 아닙니다. 우리가 흔히 즐기는 '무한도전'이나 '1박2일'에도 대본이 존재하며, 그 대본 내용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꽤 상세하게 짜여져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심지어 애드립이라고 생각된 대사 조차 이미 대본인 경우도 많지요.

결국 '위대한 탄생'은 이미 갈등요소 등 드라마적인 요소를 어느 정도 가공 시키고 나서 거기에 맞추어 오디션을 진행하는 거 같은 느낌이 듭니다.

특히 멘토가 뽑은 멘티 상황이니 사실 멘토가 누굴 떨어뜨려도 그것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거라 판단한 듯 합니다.

결국 이은미씨는 시청률 보증 수표인 권리세와 나머지 셋 중 끝까지 가보고 싶은 김해리양을 선택한 것으로 보이더군요. 어차피 이진선씨와 박원미씨는 시청률에 크게 도움이 되지도 않을 뿐더러, 또 김해리, 이진선, 박원미씨 중에 어차피 한 명만 최종 무대에 도전할 수 있기 때문에 이은미씨는 지금 시점에서 김해리양을 선택한 것으로 봐야하지요.

하지만 보는 시청자들 입장에선 '오디션'이라는 의미가 큽니다.
공정하게 실력으로 경쟁하는 것이 필요하지요.
그런데 프로그램이 이렇게 진행되면 시청자들은 재미를 느낄 수 없게 됩니다. 이미 가공된 리얼리티는 '진짜'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정말로 지금 벌어지는 상황은 방송국의 의도가 아닌 멘토의 순수한 판단일까요?

그렇다고 주장하려면 꽤 설득력 있는 변명이 필요해 보입니다.


사실 멘토 시스템의 장점이자 단점은 멘토 마음에 드는 멘티를 선택한다는 점입니다. 이미 김윤아씨도 백새은씨를 억지로 끌고 갔지요?
반면 멘토에게 뽑힐 만한 사람 같은데 선택받지 못한 경우도 우리는 보았습니다.

사실 이런 부분에서 시청자들은 멘토와 의견이 다른 경우가 나올 수 있습니다. (실제로 슈스케2에서도 벌어진 일이죠?) 하지만 그래도 그것이 어느 정도 수긍할 수 있어야한다는 것입니다. 그런 것을 감안하고라도 뭔가 공감할 수 없는 진행이라면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