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1.03.24 03:20

그렇다. 김어준의 말씀이 맞다.

김건모, 이소라, 김제동이 그렇게 반응하는 건 어쩌면 너무나 당연한 거다. 하지만 그것을 김PD가 한 방에 엉망으로 만들어 버린 거다.

누군가는 7위로 탈락해야한다.
그 중에 누군 나가고, 누군 남아도 되는 사람이 어디 있나? 운이 없어서 선곡을 잘 못해도 탈락할 수 있는 거다.

하지만 김PD는 국민과의 약속을 가볍게 깨버렸다.

현장에서 녹화 진행이 어려웠다면 가수들을 다독이고 설득하고, 시간을 가진 뒤에 진행하면 되는 것이다.

물론 예능이라는 것이 재미 추구가 우선이다.
그런데 시청자들이 이 프로그램을 선택하는 건 바로 '서바이벌'이라는 리얼의 요소 때문이다. 그런데 그걸 스스로 부정해버렸으니 프로그램의 가치가 상실된 거다.

또 하나는 그런 PD의 결정에 브레이크를 걸어줄 제작진이 없었다는 거다. 왜 이런 상황으로 몰려야하는 것인가?

김건모는 시간이 지난 다음 재도전할 수도 있는 거다. 또는 다음 무대에서 고별 무대 식으로 만들어줘도 되는 거다. 그런데 김PD는 너무나 어처구니 없는 방법을 선택하고 만다.

더 큰 문제는 그런 PD의 결정 때문에 아무도 브레이크를 걸지 못했다는 거다.

또 하는 이런 여론 때문인지 MBC가 김PD를 경질했다는 것이다.

물론 상당히 위중한 사안이긴 하다. 하지만 과연 '경질'이 적절했는지는 의문이다. 감봉이나 1개월 정직 같은 처벌도 있는데 왜 경질을 해야하는가? 더군다나 프로그램의 책임 PD인데 그가 없으면 프로그램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결국 김PD는 그 놈의 '정' 때문에 김건모에게 재도전의 기회를 줬다가 자신이 프로그램에서 탈락하게 됐다. 즉, 7위의 결과로 누군가는 반드시 탈락해야하는 것이다. 그런데 그것을 막았으니 그 결정권자의 탈락을 시청자는 요구했던 것이다.

아무리 이소라씨가 울어도, 아무리 김제동씨가 뭐라 그래도 원칙은 바뀌어져선 안 되는 거다.

그런데도 김PD는 프로그램 전에 그런 규칙을 만들지 않고 시작한 것에 대해 자신의 불찰이라며 변명하기 바쁜 모습을 본다. 만약 탈락 가수가 원해서 재도전을 한다면 과연 그럼 7명 중 누가 탈락하겠는가? 계속 7명이서 1년이고, 10년이고 이들만 노래를 하는 거다.

또 재도전 기회를 한 번만 준다고 해도 1명이 탈락하기 위해선 굉장히 많은 시간이 걸리게 된다. 최대 7주가 걸릴 수 있는 것이다. 이러면 누가 이 프로그램을 재미있다고 보겠는가?

김PD는 아직도 자기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이해를 잘 못하는 거 같다. 인터뷰를 보면 여전히 이 프로그램은 '예능'이기 때문에 재미를 먼저 생각해야한다는 식의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PD의 인터뷰 내용을 보면 책임PD의 권위가 느껴진다. 그의 권력은 결국 자신의 이런 독단을 가져온 것이다. 교만이 가져온 결과랄까?

어쩌면 MBC의 결정이 약이 될런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번 결정이 독이 될지, 약이 될지는 두고봐야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