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1.01.24 07:00

이번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중국의 예언서 '추배도'에 관한 이야기가 나왔다.

예언 60가지 중 55가지를 맞추었다는 추배도. 하지만 과연 이 추배도를 신뢰할 수 있을지는 따져봐야한다.


우선 관상학자와 역학자에 의한 그런 예언은 가능하다. 그렇다면 어떻게 가능한가?
먼저 이것을 이해하려면 당신은 주역과 음양오행 같은 풍수지리의 기본 원리에 대하여 이해할 수 있어야한다. 예를 들자면 구구단의 원리나 방정식 혹은 물리화학공식의 원리를 이해하는 것과 같다. 역(주역)도 하나의 이러한 과학적인 원리 혹은 자연현상을 풀이한 공식이며, 이 공식에 다양한 변수를 대입하면 그 결과값(예언)을 도출할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은 역학과 관상, 풍수지리에 대한 방대한 분량의 지식을 완전하게 깨우친 사람일 수록 오차 범위를 줄이며 예언을 할 수 있다.

중국이 중간에 공산화를 거치면서 이러한 것들이 금기시 되었지만 중국에서 시작된 주역은 이미 아주 오래 전에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보여진다.
때문에 당나라 때의 역학자들이 각 해마다 일어날 큰 사건을 대략적으로 예언(?)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을 것이라 본다. 일종의 운명론이다.

예를 들자면 큰 전쟁은 아무 때나 일어나지 않는다. 중국 같은 큰 나라의 전쟁이나 통일, 여러 나라로 나뉘어지는 혼란이나 역사적인 전환점은 60갑자의 풀이만으로도 예언이 가능하다. 이러한 큰 사건은 결코 평범한 해에는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한 것들을 나라의 풍수지리와 음양오행에 맞추어 나라의 운명을 대략 기획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

하지만 그 책은 아주 오랫동안 금서로 봉인 되었던 책이다. 그리고 여러 복사본 중 어느 것이 원본인지는 알 길이 없다. 문제는 바로 여기에 있다.

이 책은 누군가 장난으로 만들거나 조작되었을 수 있는 것이다. 오랜기간 전해져오면서 실제 일어난 사건을 보고 누군가 꾸며 만든 것일 수 있다.

하지만 해당 복사본이 만들어진 이후에 일어난 사건은 어떻게 이해할 수 있는가?
이 역시 역학을 공부한 사람이라면 해당 해의 60갑자 풀이를 통해 충분히 대략적인 것을 묘사할 수는 있다. 그렇게 되면 지금의 후대 사람들이 그것을 보고 해당 해에 일어난 큰 사건과 비교하여 예언이 맞은 것으로 착각을 하게 되는 것이다.

이것은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과 좀 비슷한 면이 있다. 예를 들어 어느어느 해에 '불의 재앙'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죽는다고 예언했을 경우 해당 해에 화산폭발이나 대규모 화재, 큰 전쟁 등이 일어날 경우 그것을 껴맞추기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또한 수많은 연도를 거쳐오면서 특정 해(60개)의 60개 사건만을, 그것도 중국과 관련된 것만 예언한다는 것은 결코 우연으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

즉, 추배도의 예언은 중국의 국운을 점 친 예언서라고 볼 수 있는데 문제는 그 진위다. 과연 이것이 진짜 존재한 추배도의 복사본이 맞느냐는 것이다.

그리고 만약 추배도에 묘사되어 있다는 세계 3차대전은 무엇일까?
아직 일어나지 않은 예언 5가지 중 하나. 그것은 기미년의 사건 (2039년)의 일이라고 하는데 서양의 파란나라와 동양의 붉은 나라가 싸우게 된다고 한다. 그것은 병사들간의 싸움이 아니란다. 기술의 싸움. 

'날아가는 것이 꼭 새만이 아니다'라는 묘사는 전투기를 나타내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또 어쩌면 무인 전투기를 이야기하는 것일 수도 있다. '물속의 물고기만이 아니다'라는 부분도 잠수함이나 어뢰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또 예언에는 연기와 버섯을 묘사하고 있어 핵전쟁임을 알 수 있다.
더군다나 기미년인 1919년과 1979년엔 딱히 이미지가 맞는 사건들이 없으므로 2039년을 예언한 것일 수 있다.

그렇다면 학자들의 풀이대로 파란 서양의 나라는 미국이고, 붉은 나라는 중국일까? 

언듯 보면 그런 거 같지만 좀 이상하다. 만약 중국이라면 왜 동양의 붉은 나라라고 했을까? 마치 다른 나라를 지칭하는 거 같지 않은가? 즉, 동양의 붉은 나라는 꼭 중국이 아닐 수 있다. 그렇다면 어디?

북한도 상징은 붉은 색이다. 또 일본도 국기나 욱일승천기도 붉은 색이다. 그 뿐인가. 대만, 베트남 모두 국기는 붉은 색이다. 만약 서양의 파란나라와 중국이 싸움을 한다면 서양의 파란나라가 침략해온다고 하지 않았을까?

요즘 중국이 발전된 경제력을 바탕으로 군비를 확장하여 미국의 위협이 되고 있다. 이에 미국은 최대한 중국을 배려하는 형국이다. 과연 미래에 이 둘의 관계가 깨져 전쟁이 일어날까? 하지만 화해무드로 접어들어 서로 공생관계에 진입할 거 같은 중국과 미국이 서로 전쟁을 할 가능성은 높아보이지 않는다.

결국 지금 상태로 보자면 동양의 붉은 나라는 북한일 확률이 높다. 그리고 서양의 파란나라는 미국도 있지만  영국도 있다. 하지만 현재 상황을 놓고 보자면 미국과 북한의 전쟁이 될 가능성이 높다. 그만큼 관계도 현재 좋지 않다.

또 그 가운데에 있던 나라에서 어린아이의 성인군자가 나타나 세상을 구하고 주변의 6~7개 나라가 평화적으로 살게 될 것이라고 했는데 이것은 우리나라 혹은 일본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도 든다.
그리고 이후엔 모두 평화적으로 행복하게 살게 될 것이라고 한다.

과연 이 예언은 맞게 될까? 또 전쟁에 미리 대비해야하는가?
하지만 이런 사건이 일어나려면 아직 무려 28년이나 남아있다. 그 때까지 모두 열심히 살아가야한다는 것이 정답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스칼 2012.05.01 17:52 신고  Addr  Edit/Del  Reply

    모든 예언이 그렇듯 사후 날조된 경우가 허다하고
    애매한 표현으로 인해 이현령비현령 해석이 난무하죠.
    심리학으로 말하자면 확증편향이랄까요.
    원하는대로 보인다고 해석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끼워맞추면 그뿐인거죠. 1이 누군가에겐 숫자1이지만
    누군가에겐 알파벳I일수도 있고 이쑤시개일수도 있듯.

  2. ㅇㅇ 2012.08.23 14:24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게 좀더 맞는 해석인듯
    http://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plss2mania&logNo=100132609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