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고구마의 세상돋보기 go9ma 2010.09.04 06:30

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사 연예인들의 SM타운 월드투어 콘서트를 위해 747 여객기를 전세 내서 LA로 향했단다. 여객기의 전세 금액은 왕복 약 10억!

10억이라는 금액에 놀랄만 하지만 소속 연예인만 수십 명에 매니저와 스태프, 기자들까지 합한 항공요금을 계산해보면 그다지 큰 차이가 나지 않을 수 있다. 특히 컨티션이 중요한 연예인들의 경우 비지니스석 이상을 이용해야하기 때문에 수십 명의 비지니스석이나 일등석 요금을 감안해보면 차라리 돈을 조금 더 주고라도 전세기를 내는 것이 현명한 선택인 듯 싶다.

그런데 말이다. 차라리 이렇게 대규모로 이동을 해야한다면 여객기 한 대를 매입해서 SM항공사를 차리는 건 어떨까?

요즘 A380의 등장으로 쓸만한 747 중고 여객기가 많이 나온다고 한다. 그래서 747 여객기의 중고 가격도 형편없이 떨어지고 있다고. 그래서 이런 중고 여객기 한 대 사와서 SM항공사를 운영하는 거다. 여객기 수리와 유지 보수 등은 대형 항공사에 용역을 주고 SM은 자사 연예인들과 한류 팬들을 위해 여객기를 운행하는 거다.

예를 들자면,
SM소속 연예인 뿐만 아니라 한류 연예인이 일본이나 다른 외국에 갈 일이 있으면 SM항공의 여객기를 타고 간다. 연예인은 이 여객기의 일등석을 무료로 이용하는 대신 일반석엔 해당 연예인들의 팬들을 유료로 함께 태우는 거다. 팬들은 한류 스타와 함께 같은 여객기를 타서 좋고, 또 많이 알려지지 않은 연예인들은 아예 팬미팅 같은 행사를 여객기 안에서 잠깐 가질 수도 있겠다. (또는 추첨을 통해 일부는 한류 스타와 여객기 안에서 즉석 만남을 가질 수도 있다)

평소엔 일본이나 중국, 태국 등 한류 바람이 있는 동남아권 국가들을 정기 운항하다가 이번처럼 미국에 대형 콘서트가 잡히면 그 땐 그곳을 취항하는 것이다. 그러다가 다시 평소엔 일본 등 동남아권 운항....

또 유명 한류스타는 지정좌석을 만들어서 해당 좌석을 일반인들도 유료로 이용할 수 있게끔 한다면 항공사 운영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요즘 대형기획사 뿐만 아니라 수많은 한류 연예인들이 외국에 자주 나가는데 차라리 그런 연예인들만 이용하는 여객기를 상업적인 전략으로 운영한다면 연예인들과 기획사는 더 이익이 되지 않을까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던웹써퍼 2011.03.12 14:46 신고  Addr  Edit/Del  Reply

    검색하다가 어쩌다 얻어들어와서 글 잘 읽었습니다.
    주인장님께서 아시리라고 생각하지만 그냥 한가지 덧붙이고고 싶어서 댓글 남깁니다.

    비행기를 한대 사는 건 쉬워도 그걸 관리하고 운영하는게 참 힘들껍니다.
    설사, 항공기의 유지보수비를 항공사에 외주를 주고 운영한다고 하더라도
    1) 유지보수에 대한 비용 청구가 만만치 않을거구요.
    2) 오래된 기종일수록 유지비가 더 늘어납니다. 천문학적으로. 중고 747기의 유지비...
    요즘 경영난인 JAL항공사가 오래된 747기종들에 곤란해하는 이유가 있죠. 특히, 747-D같은 효율성이 기존의 747기종에 비해 극히 떨어지는 기종들말이죠.
    3) 운영에 필요한 기타 비용들이 장난 아니죠.

    결론은, 10억이라는 전세비용이 그리 큰 비용이 아니지 않을까라는거죠.
    비행기 한번 사는데 돈이 한두푼 드는 것도 아니구요.

    개인적으론,
    차라리 항공사와 협상을 좀 해보는 옵션들이 있지 않나 싶네요.
    한국에서 현재 SM의 요구를 충족시킬 항공사는 둘 뿐이라 항공사가 갑의 입장일 가능성이 있지만,
    엄청난 아이돌그룹들이 소속되어 있는 SM에서도 던질 수 있는 패는 많거든요.
    이건 협상테이블에 앉게 될 사람 능력이니...
    -_-;